올해 순매수 규모 공개
전년 대비 60% 떨어진 31조 원
‘순매수 1위’ 삼성전자

출처 : MBC ‘오! 주인님’ / 뉴스1
출처 : JTBC ‘클리닝 업’

코로나19가 발생하고 나서 주식시장에는 개인 투자자들이 급증했다. 고용시장이 불안해지자 직장에 다니지 않고도 돈을 벌려고 장에 뛰어든 것이다. 여기에 주식도 호황을 누려 지난해 순매수 규모도 100조에 육박했지만, 올해 들어 큰 타격을 입었다고 한다.

최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개인 투자자는 코스피 시장에서 75조 7,821억 원어치와 코스닥 시장에서 10조 9,041억 원어치, 총 86조 6,862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올해 1월 3일부터 지난 5일까지 기준 코스피 22조 7,908억 원, 코스닥 8조 8,241억 원으로 총 31조 6,149억 원어치를 순매수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반토막도 안 되는, 60% 이상 감소한 수준이다. 왜 이렇게 된 걸까?

출처 : 뉴스1

전문가는 국내 주식시장이 위축되다 보니 개인의 순매수 규모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았다. 올해 미국발 기준금리가 유래 없이 연이어 인상됐다. 또 달러 환율은 얼마 전까지 1,440원 대로 치솟아 주식시장에 침체 영향을 끼쳤다.

게다가 투자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긍정적 전망이 사라졌다. 주식으로 1억 원을 벌었다는 건 어쩌다 운이 좋았을 때야 가능한 일이었다. 고용시장보다도 훨씬 불안정적이었다. 이에 주식시장을 떠난 투자자들도 많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출처 : 연합뉴스

남아있던 개인 투자자들은 그럼 어디에다가 31조 원이나 썼을까? 이들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삼성전자 주식을 가장 많이 순매수했다고 한다. 올해에 개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를 15조 6,339억원어치나 사들였다. 물론 지난해(31조 2,238억 원)에 비하면 반 정도 되지만, 역시 삼성전자를 가장 많이 담았다.

삼성전자 주가가 올해 초 8만 원대에서 6만 원대로 주저앉자 개인들이 ‘그래도 삼성전자’를 외치며 사들인 결과다. 삼성전자 지난 9일 기준 6만 400원에 장 마감했다.

올해 하락 폭이 컸던 네이버와 카카오에 개인들의 매수세가 몰렸다. 개인들은 올 한 해 네이버 주식 3조 1,280억 원, 카카오 2조 2,135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주가는 올해 초 대비 각각 49.41%, 48.44% 떨어지는 등 주가가 절반이 되자 매수 행렬이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출처 : GettyImages
출처 : 연합뉴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올해 주식은 개미들 무덤이구나”, “국내 시장은 안 하는 게 돈 버는 길이다”, “내년은 더 내려가겠지”, “물려서 아무것도 못하는 중이다. 슬프다” 등 안타까움을 담은 목소리를 냈다.

한편 한 증권연구원은 “내년 코스피는 상저하고 패턴을 나타낼 것”이라며 “통화 긴축의 충격이 경제 전반에 스며들어 코스피는 상반기에 부진한 흐름을 보일 수 있다. 반면 하반기 지수 레벨이 단계적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