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방영한 ‘빈센조’ 쫑파티 참석한 송중기
전여빈 등 배우들과 끈끈한 관계 여전해
시즌2 요청에 “죽은 사람 어쩌냐”며 동료 걱정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tvN ‘빈센조’

지난해 2월 20일 첫 방송을 시작해 5월 2일 종영했던 tvN ‘빈센조송중기, 전여빈을 비롯한 배우들과 김희원 감독까지 한 자리에 모여 뒤늦은 쫑파티를 즐겼다.

드라마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으로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 빈센조(송중기 분)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 홍차영(전여빈)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를 그려 흥행 속에 종영한 20부작 드라마였다.

마지막 회인 20부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 14.6%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던 ‘빈센조’는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높고 배우들 간의 끈끈한 관계에도 불구하고 제작진들과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일 수 없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드라마가 방송되던 코로나19 확산세로 거리 두기가 시행되면서 배우와 제작진의 스케줄 문제 등 계속된 조율 속에서 1년 6개월 만에 종영 쫑파티를 열게 됐다.

지난 14일 서울 모처의 한 고깃집에서 열린 쫑파티의 타이틀은 ‘어서 와 쫑파티는 처음이지?’로 트위터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영상이 화제가 됐다.

송중기는 “아니 오늘 다들 안 바빠? 왜 이렇게 많이 왔어”라며 너스레를 떨다가 한 스태프에게 “너 작품 안 하니?”라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내 송중기는 “기억하시죠?”라며 ‘아스페 따떼따떼따떼’라는 극 중 대사를 언급했고, 전여빈이 ‘아스페’를 선창하자 모두 ‘따떼따떼따떼’라고 외쳐 훈훈한 분위기를 더했다.

한국어로 ‘잠깐만’이란 뜻의 ‘아스페따떼'(Apettate)는 극 중 송중기가 극 초반에 등장할 때 외치던 대사였으나 세탁소 사장을 연기했던 배우 최덕문의 제안으로 각성한 ‘금가 패밀리’의 구호가 됐다.

빈센조에게 의지해왔던 금가프라자 사람들이 저마다 사연을 공개하며 자신들의 힘으로 상가를 지키겠다는 결의에 차 “아스페 따떼따떼따떼”하고 외치는 모습은 현장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뭉클하게 만든 장면이었다.

출처 : tvN ‘빈센조’
출처 : JTBC

쫑파티 영상에서 ‘빈센조’ 시즌2를 원한다는 요청이 나오자 송중기는 “돌아가신 분들은 어떡하냐”고 물었고 여러 곳에서 “환생, 환생”을 외쳐 폭소를 유발했다.

현재 송중기가 출연 중인 JTBC 금토일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속 윤현우(송중기)가 진도준(송중기)으로 환생하는 스토리를 언급한 것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쫑파티 소식을 접한 드라마 “‘재벌집 빈센조’ 괜찮을지도”, “송중기 전여빈 여전히 좋은 투 샷이다”, “금가 패밀리 다시 보고 싶다”며 시즌2에 대한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