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박해일
소속사 재계약 체결 안 해 눈길
매니저와 동행하기로 해

출처: 영화 ‘살인의 추억’, 뉴스1
출처: 뉴스1
출처: 영화 ‘괴물’

배우 박해일이 전 소속사와 재계약 없이 오랜 매니저와 동행을 이어간다는 소식을 전해와 눈길을 끌었다. 에스더블유엠피 관계자는 지난 20일 한 언론사에 따르면 “박해일과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FA 상태는 아니다. 다른 소속사를 찾기보다는 20년 동안 함께 한 매니저와 일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의 한결같은 ‘매니저 사랑’을 예전부터 이어져 온 바 있다.

지난 2007년 박해일은 영화 ‘괴물‘의 흥행 보너스 전액을 소속사 매니저 13명에게 나눠줘 화제를 모았다. 당시 소속사 관계자는 “모두 뜻밖의 선물에 기뻐했다. 매니저를 생각하는 박해일의 따뜻한 마음에 모두가 놀랐다”며 훈훈한 일화를 공유했다.

출처: twitter@lotte_ent
출처: SBS ‘생방송 TV연예’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데뷔 초 매니저 관련 일화가 재조명되자 데뷔 이전 박해일이 교통사고를 당해 양호실에서 수능시험에 응해 신문에 실렸던 사실 또한 대중들의 관심을 모았다.

과거 SBS ‘생방송 TV연예’에서 공개한 박해일의 기사를 담은 일간지를 보도하며 이와 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 기사에는 “시험을 하루 앞둔 시점에 오토바이 사고로 왼쪽 무릎뼈가 부서진 박일해 군은 전치 12주의 진단을 받고서도 “손과 눈은 멀쩡하지 않으냐”며 환자복 차림으로 드러누운 채 양호실에서 시험을 치렀다”고 보도됐다. 여기서 박해일의 이름이 ‘박일해’로 잘못 기재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영화 ‘인어공주’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이에 해당 방송에 출연했던 박해일은 “수능 전날 친구가 오토바이를 샀다고 해 축하 기념으로 시승했는데 경사길에서 잘못 넘어져 다리를 크게 다쳤다”고 회상했다.

이어 “의사가 수술해야 한다며 다음날 수능을 보지 못한다고 했으나, 간절히 애원해 다리를 석고로 고정하고 시험을 보게 됐다”고 밝혔다. 시험 이후 박해일은 남서울대학교 영어학과에 진학하였으나 부친의 사업 실패로 무려 4번 휴학했다.

아르바이트 자리를 구하던 도중 아동극 뮤지컬 단원에 지원하여 뜻하지 않게 대학로에 입성한 그는 영화 ‘살인의 추억‘을 시작으로 ‘연예의 목적’, ‘괴물’, ‘최종병기 활’, ‘은교’에 연이어 캐스팅되면서 단숨에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배우 박해일은 올해 상영되었던 영화 ‘헤어질 결심’ ‘한산: 용의 출현’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