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현실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사랑하는 이와 결혼이라는 제도로 묶이는 순간 연애 때와는 다른 의무와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죠때문에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결혼을 결정했던 많은 커플들이 현실이라는 벽에 부딪혀 이혼을 맞곤 합니다연예인들도 예외는 아니죠수많은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에는 성공했지만결혼 생활을 안정적으로 꾸리는 데는 어려움을 겪은 스타들의 속사정을 함께 만나보시죠.

이혼과 함께 ’15억’ 사채 빚
극복 후 두 딸과 오순도순

배우 이아현은 지난 1994년 하나 어린이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이후 KBS 드라마 <딸 부잣집>을 통해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했죠흰 피부와 여성스러운 이미지 등으로 주목 받던 그녀는 1997년 결혼 소식을 알렸지만성격차이 등의 이유로 3개월만에 이혼을 맞았는데요이후 그녀는 2006년 한 연예 기획사 대표와 두 번째 결혼을 한 데 이어 두 딸을 입양해 많은 이들의 축하 섞인 응원의 목소리를 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두 번째 결혼 역시 오랜 시간 지속되지는 못했습니다이아현은 남편의 사업 실패 등의 이유로 2011년 또 한차례 이혼을 맞았죠당시 그녀는 이혼 과정에서 무려 15억 가량의 사채 빚을 떠안아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의 이자 문제로 괴로움을 호소한 바 있습니다한동안 마음을 추스리던 이아현은 2018년 여름 재미교포 남성과 하와이에서 세 번째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결혼 이후 이아현은 남편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등 단란한 모습을 보였지만 1 6개월만에 다시 이혼 소식을 알렸는데요구체적인 이혼 사유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습니다그녀는 두 딸과 함께하는 일상을 SNS에 종종 공유하며 평범한 일상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돌고 돌아 찾은 굴곡진 인연,
크리스마스 날 웨딩 마치

코믹한 연기가 특히 일품인 배우 박영규는 지난 1983년 연극배우 시절 대학 후배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이후 TV 드라마 쪽으로 무대를 변경해 많은 사랑을 받게 되지만 결혼 생활은 위기를 맞았죠그의 부인은 결혼생활 13년만에 이혼을 선언하고 미국으로 향하며 박영규의 곁을 떠나게 됩니다.

이듬해 박영규는 3년 연상의 디자이너와 재혼에 성공한 이후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에 출연하며 새로운 전성기를 맞았습니다그러나 두 번째 부인이 암투병을 시작하며 마음 편히 투병하고 싶으니 자신을 떠나달라고 요구해 또 다시 이혼을 겪었죠.

이후 2004년에는 첫 번째 부인이 데리고 떠났던 아들이 미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는데요큰 충격을 받은 박영규는 잠정 은퇴 선언 후 캐나다와 필리핀을 오가며 힘든 시간을 보냈습니다그러던 중 지인의 결혼식에서 만난 여성과 사랑에 빠져 2005년 초 세 번째 결혼을 결심하죠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정확한 사유와 시기는 밝혀지지 않은 채 이혼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한동안 싱글라이프를 즐기던 박영규는 2019년 크리스마스 네 번째 결혼 소식으로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그의 결혼 상대는 일반인 여성이라는 점 외에는 어떠한 정보도 알려지지 않았는데요돌고 돌아 찾은 사랑인 만큼 행복한 결혼생활이 이어지길 바라봅니다.

세 번의 이혼과 아픔,
양육권 받으려 17억 빚 까지

원조 하이틴스타’ 김혜선은 고교시절 연예계에 입문하여 큰 인기를 구가했던 배우입니다배우로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던 1995년 학교 선배와 결혼에 골인해 잉꼬부부로 소문이 날 정도로 달달한 신혼 생활을 즐겼지만 2003년 결혼 8년만에 성격 차이로 인한 이혼을 맞았습니다이후 힘든 시간을 겪은 그녀는 이듬해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교제 4개월 만에 재혼해 딸을 낳았지만, 3년 후 또 한번의 이혼을 겪었죠.

이혼 당시 두 번째 남편은 김혜선에게 자신의 빚을 떠안아주는 조건으로 딸의 양육권과 친권을 주겠다는 제안을 했는데요딸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제안을 받아들인 그녀는 무려 17억 원의 빚을 떠안게 되었죠감당할 수 없이 늘어나는 이자에 김혜선은 결국 파산 소식을 알려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큰 상처를 받았던 그녀는 좋은 사람을 만나서 한 번 행복하게 살아보고 싶다며 사업가 남성과 세 번째 결혼식을 올렸지만 4년 만인 지난 2020년 또 다시 파경이라는 슬픈 소식을 전했습니다.

‘박차고 나오고 싶었다’
안타까운 사연에 응원의 물결

원조 책받침 스타의 대명사 이상아는 하희라채시라이미연 등 내로라하는 여배우들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수 많은 광고에 출연한 바 있습니다하지만 화려한 젊은 시절을 보냈던 그녀에게도 슬픈 사연은 있었는데요그녀는 비교적 이른 나이였던 26세에 연예계 동료 김한석과 결혼식을 올렸습니다톱스타와 개그맨의 결혼 소식에 많은 이들이 놀라움 섞인 축하를 표했지만두 사람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년 만에 이혼을 맞았습니다.

첫 번째 결혼에서 현실을 깨달은 이상아는 잘 살아보겠다는 일념 하나로 2000년 경제적으로 풍족한 사업가 전 씨와 두 번째 결혼을 결심하죠하지만 이 결혼생활 역시 1년 만에 안타까운 파경을 맞았습니다이후 그녀는 이혼의 슬픔을 위로해주던 지인 윤 씨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요.

두 사람은 2003년 결혼식을 올린 이래 오랜 기간 결혼 생활을 이어왔지만 지난 2016년 결국 이혼 수순을 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마지막 이혼 당시 이상아는 차라리 박차고 나와야지 그나마 숨을 쉴 수 있을 것 같아 정리하게 되었다고 고백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죠. 현재 그녀는 자신을 쏙 빼닮은 딸과 함께 평화로운 일상을 꾸려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