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소득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누가 경제권을 쥘 것인지에 대한 문제는 아주 중요하게 여겨지곤 합니다외벌이인지맞벌이인지누구의 소득이 더 많은지소비 습관이 어떤지 등 다양한 조건을 고려하여 합리적인 조율점을 찾아야 하죠.
 
오늘 사연의 주인공 씨는 남편에게 모든 경제권을 넘겨줬다 큰일을 치른 후 남편에게 하루 2만 원의 용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용돈이 너무 적다는 남편과그런 남편이 괘씸한 씨의 사연을 함께 만나보시죠.

금융계 대기업 다니는 남편에게
결혼 후 모든 경제권 양도

결혼 2년 차에 접어든 A 씨 부부는 맞벌이입니다. A 씨는 평범한 중소기업에 사무직으로 재직 중이지만남편은 이름난 금융계 대기업에 다니고 있으며 연봉도 꽤나 높은 편입니다아무래도 남편의 직업이 금융 계통인데다 벌이가 좋다 보니 씨는 결혼과 함께 남편에게 모든 경제권을 넘겼습니다이후 씨는 생활비를 비롯한 공동 지출을 할 때에는 남편 명의의 카드를 이용했고개인 용돈은 자신의 월급에서 40만 원 정도를 따로 떼어 사용했습니다.

별도의 식대가 지급되지 않는 회사에 다니고 있는 씨는 평일에 사용할 식비까지 고려했을 때  한 달 40만 원이라는 돈이 충분하다고 느끼지는 않았지만더 나은 미래를 위해 젊을 때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좋은 옷이나 가방 등 사치를 하기에는 빠듯한 생활에 아쉬움이 고개를 들 때마다 더 좋은 집으로의 이사를 꿈꾸며 마음을 다잡았죠.

 

“얼마 모았냐” 물어보자
남편이 털어놓은 충격적인 사실

 
결혼 후 1년 정도가 지난 후 A 씨는 그간 모인 돈이 얼마인지 궁금해 남편에게 통장을 보여 달라고 부탁했습니다남편은 통장이 회사에 있다며 다음날 가져오겠다고 대답했지만이후 통장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피하는 듯한 행동을 보였습니다. 2-3주가 지나도 통장을 보여주지 않자 이상한 낌새를 느낀 씨는 같이 은행을 가서 재발급을 받아 오자며 남편을 다그쳤는데요.
 
 
그제서야 남편은 털어놓을 것이 있다며 씨에게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했습니다통장에 있던 돈은 예전에 있었던 빚을 갚는 데 다 써버렸고일적인 부분에서 돈이 모자라 추가로 빚을 졌다는 사실을 말이죠게다가 집까지 담보로 대출을 받아놓은 상태라 이틀 안에 8천만 원을 갚아야 집이 담보로 넘어가지 않는다는 황당한 이야기를 덧붙였습니다.
 
 

이혼까지 생각했지만
무릎 꿇는 모습에 용서

남편의 고백을 들은 A 씨는 그야말로 숨이 턱하고 막히는 기분이 들었습니다당장이라도 눈앞의 남편을 쫓아내고 싶은 심정이었죠당장 집이 넘어갈 수도 있다는 소리에 A 씨는 결혼 전 비밀로 숨겨두었던 통장과 주택 청약그리고 예물과 가방 등을 탈탈 8천만 원에 달하는 돈을 메꿨습니다급한 불은 껐다지만 그간 안 쓰고 안 모아왔던 고생이 무색하게 다시 0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자 씨는 너무나도 우울했죠.

사치는커녕 커피 한 잔 사 마시는 것조차 빠듯해진 씨는 급기야 남편과 이혼하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었지만남편이 미안하다며 무릎까지 꿇고 빌었기에 한 번만 더 그를 믿어보자며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하지만 생활이 다시 안정을 찾아갈 때쯤 남편은 사실 친구들한테 빌린 돈이 조금 더 있다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는데요지난번 빚을 갚을 때 그야말로 빈털터리가 된 A 씨는 울며 겨자 먹는 심정으로 친정에 손을 벌려 빚을 마저 갚았습니다.

 

정신 못 차리는 남편,
하루 용돈 2만 원 주자 ‘발끈’

이후 남편은 씨에게 경제권을 넘겨주고 집안일을 도맡아 하는 등 씨의 눈치를 보는 듯했으나 씀씀이는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습니다신용카드를 이용해 친구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늘 계산을 도맡아 했고맞춤 정장과 고가의 시계 등 보여주기식 허세는 좀처럼 줄어들 줄을 몰랐죠결국 A 씨는 남편의 카드마저 빼앗았고교통비는 결제 날 별도로 일괄 지급하되하루에 2만 원씩 용돈을 주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남편은 처음엔 얌전히 용돈을 받아 알뜰하게 생활하는 듯 보였으나 최근 내가 벌어오는 월급이 얼만데 솔직히 하루에 2만 원이 말이 돼?”라며 불만을 제기하기 시작했습니다하지만 씨 입장에서는 하루에 2만 원씩 한 달이면 60만 원에 달하는 셈인데 부족하다는 남편의 태도가 괘씸하기만 합니다.
 
계속해서 불만을 표하는 남편 탓에 결국 네티즌들에게 의견을 물어보고 있는 대기업 다니는 남편 용돈 하루에 2만 원너무 적은 걸까요?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