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달달한 신혼 생활을 누리면서 첫아들을 출산한 뒤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어느 아나운서에 대해 여러 이들은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요. 바로 그녀는 연예가 중계에서 MC를 도맡았던 아나운서 정지원입니다. 그녀는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아나운서로 유명하며, 한 영화감독과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기도 했죠. 오늘은 아들을 출산한 후 건강한 모습으로 ‘2TV 생생정보’ 프로그램에 깜짝 돌아온 그녀의 반쪽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야구 여신’으로
스포츠까지 점령하다

현재 KBS에 소속된 정지원 아나운서는 과거부터 남다른 두뇌로 유명합니다. 명덕 외국어 고등학교부터 연세대학교 신문방송학과까지 졸업한 그녀는 한 방송에서 IQ가 ‘156’이라고 공개하며 멘사 회원임을 밝히기도 했는데요. 이외에도 3개 국어가 가능한 정지원은 대구 세계 육상 선수권 대회에서 우사인 볼트와 통역사 없이 직접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남다른 지성미를 뽐냈습니다.

이렇게 지성과 미모, 모든 것이 완벽한 그녀는 2011년 KBS 입사 후 ‘도전 골든벨’, ‘연예가 중계’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을 맡으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서서히 알리기 시작했죠. 나아가 탁월한 진행 실력 덕분에 ‘KBS 뉴스광장 토요일’, ‘KBS 뉴스 5’ 등의 뉴스, 스포츠 프로그램에서도 러브콜을 받았습니다. 특히나 KBS N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발히 활동해 ‘야구 여신’이라는 별명까지 얻기도 했는데요. 또 진행자뿐만 아니라, 과거 한화 이글스의 시구자로 선정되면서 대세 인증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비공개 결혼식에도
넘치는 관심

3년간 연예가 중계에서 MC를 맡으며 ‘안방마님’으로 불렸던 정지원은 돌연 프로그램에서 하차 소식을 알렸습니다. 이에 대중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죠. 그러나 이후 본인이 맡았던 연예가 중계에서 깜짝 결혼 발표를 하며 행복한 근황을 전하며 여러 이들의 축하를 한 몸에 받았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에 나온 그녀는 지인을 통해 소개받은 예비 신랑과 1년간 교제 후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는데요. 덧붙여 함께 진행했던 MC 신현준에게 “약속했던 냉장고 선물을 기억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이후 진행된 정지원의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되었죠. SNS와 연예가 중계를 통해 일부 공개된 그녀의 결혼식을 살펴봤을 때 서울 롯데 호텔에서 치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풍성한 레이스 장식이 인상적인 긴 소매 웨딩드레스를 입은 정지원의 모습을 사람들은 연일 그녀의 자태에 대해 칭찬하기 바빴는데요.

당시 결혼식에는 이용표 해설 위원이 하객으로 등장하는가 하면 축가는 가수 정동하가 맡으면서 정지원의 화려한 인맥도 함께 화제가 되었습니다. 또한, 정지원은 결혼식을 준비하며 동료 아나운서들과 브라이덜 샤워를 함께하는 모습을 SNS에 공개하며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죠.

반쪽은 영화감독,
반쪽은 교촌치킨 회장 아들

정지원 아나운서의 결혼 소식이 발표되자 영화감독으로 알려진 그녀의 남편에 대한 관심도 뜨겁게 치솟았습니다. 그녀보다 5살 연상인 독립 영화감독 소준범은 2007년 아시아나 국제 단편 영화제와 2012년 34회 클레르몽페랑 국제 단편 영화제에 진출한 화려한 이력의 소유자인데요. 영화감독이라는 그의 직업보다 더욱 화제가 된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그의 부친인 소진세 회장이었죠.

소진세 회장은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 치킨’의 신임 대표이사입니다. 물론 소준범 감독이 경영을 이어받을 것으로 보이진 않으나, 정지원이 교촌 회장의 며느리가 되었다고 당시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락 내리락했는데요.

실제로 그녀가 전한 결혼식 현장에서의 소진세 회장은 굉장히 자상한 면모를 보여주었습니다. 아들 부부를 위해 “준범이는 따뜻한 영화를 만들고 지원이는 위로가 되는 방송을 전하며 주변을 돌보는 삶을 살길 바란다”라는 진심이 담긴 메시지를 전하면서 이들은 물론 하객들까지 감동 받은 결혼식을 만들었다고 하죠.

아이를 예뻐한 덕에
생겨난 기적같은 일

또한, 이들 부부는 모두 아이를 예뻐해 자녀 계획 역시 결코 평범하지 않았습니다. 이들은 사랑스러운 조카의 모습을 보며 부모가 되는 것에 대한 궁금증이 크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그래서 두 사람이 세운 자녀 계획 역시 3~5명으로 상당한 숫자를 자랑합니다. 늦지 않게 낳아 예쁘게 키울 것이라는 당찬 포부로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기도 했죠.

그들의 바람처럼 2019년 이들 부부가 신혼 여행을 떠났을 때 셋이 되어 돌아오는 기적같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이에 정지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조용히 소식듣고, 자기 일처럼 기뻐하며 축하하고, 축복해주신 분들 한 분 한 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고 운을 떼면서 “입덧도 없이 건강하게 잘 자라는 우리 아가 무지 설레고, 떨리고, 걱정도 앞서는데, 내년 1월에 건강하게 만날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려요”라고 말하며 허니문 베이비에 대한 감격스런 인사를 전했는데요.

덕분에 지난해 건강하게 3.88kg 첫째 아들을 출산해서 아이를 품에 안았습니다. 신혼 생활 때부터 매일이 꿈같고 여전히 꿈꾸는 것 같다는 그녀는 이젠 둘이 아닌 셋이 함께 달콤한 가정을 꾸려나가고 있죠. 각자의 인생을 살다 부부가 되었지만, 여전히 SNS를 통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인상적인 둘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아이가 너무 귀엽다”, “정지원 아나운서 보고싶었는데 이제 TV로 볼 수 있어서 좋다”, “두 사람 예쁜 사랑만 하길” 등의 부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