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끌어모은 ‘마약 기업’
‘고수익’ 내세워 사람 끌어모아
마약 운반책 등 100명 덜미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월 1,000만 원퇴직금까지…” 사회 초년생들이 이런 말을 들으면 쉽게 거부하기 힘들 것이다. 한마디로도 엄청난 복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런 기업에 입사했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힌 MZ세대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왜 경찰에 붙잡힌 것일까.

지난 7일 경남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을 유통한 18명과 이들로부터 마약을 사 투약한 82명 등 100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검거된 이들 중 20명은 구속됐다고.

경찰은 필로폰 501g, 합성 대마 47g, 엑스터시 128정, 케타민 62g, 스틸녹스 28정 등 20억 원 상당의 마약류와 현금 52만 원을 압수하고 범죄수익 3,850만 원을 환수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경남경찰청

이 사건이 MZ세대와 무슨 관련이 있을까. 바로 빚에 시달린 20~30대 청년들이 ‘고수익 아르바이트’라는 말에 현혹돼 범행에 가담했다가 덜미를 잡혔기 때문이다. 심지어 유통책 중 10대 청소년도 1명 있었다고.

마약 조직은 일반 기업체의 외형을 갖췄다고 한다. 이들은 텔레그램 공개 채널에 ‘고액 알바’라는 모집 광고를 냈고, 고수입을 보장한다는 광고에 MZ세대들이 입사지원서들 들고 몰려든 것.

그중 18명이 합격해 1개월의 수습 기간을 거쳤다. 이들의 정식 업무는 마약 운반이었다. 일명 ‘마약 기업’은 운반책을 모집하려고 낸 광고를 두고 ‘채용 광고’, 영입은 ‘입사’란 표현을 썼다.

출처 : 경남경찰청
출처 : 경남경찰청

채용 뒤 최소 10일, 최대 한 달간 수습 교육도 진행했다. 지정한 장소를 빠른 시간에 찾는 요령, 설탕 봉지를 지정 장소에 숨기는 요령 등을 반복 학습했다고.

근무 시간에는 숙소에서 30분 이내 거리 상시 대기, 배달 지시에는 10분 내 응답, 응답 20분 지연 시 벌금 부과와 같은 근무 수칙도 있었다고 한다. 또 퇴직금 적립 제도도 운용했다고.

운반책은 판매조직으로부터 건네받은 마약류를 서울과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주택가에 숨겨두는 역할을 했다. 보통 건강 1만~3만 원씩 받았고, 한 달에 1,000만 원 이상 수익을 챙긴 이들도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고수익이 보장된다는 광고에 현혹돼 운반책으로 가담하는 경우가 있는데, 마약류 판매조직의 공범으로 무거운 처벌을 받을 수 있음을 인식하고 경각심을 가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