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서세원, 캄보디아에서 사망
‘실화탐사대’ 서세원 사망 사건 조명
관련 증언 쏟아질수록 의문점 투성이

출처 : 뉴스1
출처 : 실화탐사대

캄보디아에서 사망한 서세원의 죽음에 대한 의문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18일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서세원의 사망 사건에 대해 다뤘다. ‘실화탐사대’ 측은 “여러 사람이 의문의 죽음을 당했다. 서세원이 세 번째다”는 제보를 받고 캄보디아로 향했다.

서세원은 지난 4월 20일 캄보디아의 한 병원에서 링거를 맡다가 사망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의문의 수액이 발견됐으며 이는 프로포폴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세원이 사망한 병원은 김 씨와 공동 투자한 곳으로 정식 개업도 하지 않아 의사도 없었다. 김 씨는 서세원의 프로포폴 투약을 전면 부인했으나 서세원에게 주사를 놓은 간호사는 프로포폴이 맞다고 밝혔다.

‘실화탐사대’ 측은 간호사와 연락을 시도했다. 간호사는 “서세원이 프로포폴을 가져와서 비타민을 주사한 뒤 프로포폴을 따로 주사했다”고 말했다. 간호사는 프로포폴을 2병 주사했으며 이는 총 100ml라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불법으로 취급되지만, 캄보디아에서는 약국에서 프로포폴을 쉽게 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 : 실화탐사대
출처 : 실화탐사대

이 사실이 알려지자, 성균관대학교 마취통증의학과 김경덕 교수는 “한 번에 100ml를 맞았다고 하면 무조건 돌아가신다. 서세원 같은 연령대의 건강 상태 같으면 8ml 내지 10ml만 맞아도 다른 의학적인 조치를 안 하면 호흡 억제, 심정지가 올 수 있다. 근데 100ml를 한 번에 맞았다면 당연히 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간호사는 “서세원의 운전기사가 서세원이 일주일에 두 번씩 프로포폴을 2병씩 맞는다며 한 번에 투여하라고 했다”는 말도 남겼다. 하지만 서세원은 운전기사가 없으며 간호사가 지목한 운전기사는 김 씨의 운전기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간호사는 “저를 비롯해 서세원, 운전기사, 통역가 등 4명이 있었다. 프로포폴 용량도 운전기사가 주입하라고 지시해서 주사한 것이다”라며 “운전기사가 서세원이 잠을 잘 자지 못하는 탓에 주 2, 3번은 프로포폴을 맞았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김 씨는 간호사와의 증언과는 달리 “운전기사와 함께 간호사 면접 중 일이 있어 나왔다”는 말을 남겼다.

출처 : 실화탐사대
출처 : 뉴스1

서세원의 지인인 캄보디아 전 한인회장은 인터뷰를 통해 서세원이 숨을 안 쉰다는 연락을 받고 병원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전 한인회장은 “서세원이 당시 노란색 수액의 링거를 꽂고 있었다. 저도 의문이다. 어떻게 돌아가셨는지”라고 전했다.

또한 “협박받고 있다, 이 일에 개입하지 말라, 이런 대화를 언론과 하지 말라고”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전 한인회장은 “나도 알고 싶다. 진실을 이야기 해줘라.”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편 전 한인회장의 증언에 따르면 서세원이 맞은 수액은 비타민B 콤플렉스로 추정된다. 하지만 서세원의 지인들은 서세원이 평소 건강을 염려해 투명한 수액만 맞는다는 말을 해 의문을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0
+1
0

칼럼 랭킹 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