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관광협력단’ 출범식
김건희 여사, 명예위원장 추대
이부진의 부탁은?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 8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현재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전략을 짜던 이 사장은 영부인 김건희 여사를 만난 자리에서 한 가지 특별한 부탁을 청했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K-관광협력단’ 출범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참석했다.

이날부로 김건희 여사는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 명예위원장을 맡게 됐다. 김 여사가 명예위원장에 뽑힌 건 위원장 이부진 사장의 요청이라고 전해졌다. 이 사장은 김 여사에 직접 추대패를 전달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그러면서 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여사께서 해외 순방하실 때마다 한국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이 사장은 김 여사에 “한국방문의 해 성공과 K-관광 협력단 활동의 든든한 후원자가 되어달라”고 요청했다.

김건희 여사는 어떻게 답했을까? 김 여사는 “저도 전 세계인이 오고 싶은 대한민국의 매력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 사장의 요청을 수락했다. 또 “K-관광이 세계인의 버킷리스트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진행된 출범 기념 세리머니에서 나란히 선 김건희 여사와 이부진 사장의 모습에 일제히 관심이 쏟아졌다. 상·하의와 가방을 검은색으로 통일해 세련된 느낌을 준 두 사람의 패션에 시선이 쏠렸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 역시 “이 투샷을 보게 되네”, “코로나19 풀려서 그런가, 이번 정부는 한국 알리기에 열심인 것 같다”, “이부진 사장님 응원합니다”, “두 분 다 매력있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정부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를 ‘한국방문의 해’로 공식 선포하며 대한민국을 전 세계인들이 찾는 관광 매력국가로 만들어가겠다는 실현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호텔신라 경영 능력을 높이 사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이 사장은 “문화예술, K-팝, 게임, 공연, 스포츠 등 K-컬처를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으로 묶어 전 세계에 판매하고 항공·쇼핑·음식·숙박 등 관광업계의 역량을 결집해 K-관광이 우리 경제의 ‘퍼스트 무버(선도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4
+1
1
+1
28
+1
3

7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