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출연자 사생활 문제 터진 ‘나는 솔로’
다정한 방송과는 달리 사기, 폭력 저지른 영철
약혼녀라 주장하는 사람이 폭로해

출처 : 나는 SOLO <나는 솔로>
출처 : 나는 SOLO <나는 솔로>

‘나는 솔로’가 또 한 번 출연자 사생활 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인터넷에서 ‘나는 솔로’에 출연하고 있는 14기 영철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자신을 영철의 전 약혼녀라고 밝히며 폭행과 혼인빙자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현재 영철이 운영하고 있는 호텔의 건축 자금을 지급하고, 한때 동업으로 경영을 도맡았으나 호텔이 완공된 직후 쫓겨났다고 말했다. 또한 건축자금은 물론 경영자로 지낸 기간 동안 월급까지 정산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하여 작성자는 영철에게 수차례 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영철과의 관계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자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가 발로 차이는 등 폭행을 당했다는 것이다.

출처 : 나는 SOLO <나는 솔로>
출처 : 나는 SOLO <나는 솔로>

폭행은 약 6개월 이상 지속됐으며 영철이 이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증거로 공개했다. 그녀는 “시간이 지날수록 폭력의 수위가 높아졌고, 뻔뻔해졌다”며 “동갑 여의사인 다른 여성과 교제하는 것을 들킬까 봐 배를 차서 침대 밖으로 내동이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외에도 14기 영철이 자신의 온라인 홈페이지, 개인 계정, 건물 출입 비밀번호 등을 해킹 및 변경했다며 “연락도 안 받아서 찾아갔더니 날 건물 지하 라운지 바에서부터 질질 끌고 화장실 앞쪽 후문 비상구로, 좁은 지하 계단으로 바둥거리는 날 끌어내 건물 밖으로 패대기쳤다”라고 털어놨다.

여러 증거들을 모아 현재 고소 중임을 밝혔으며 “그냥 눈 감아 주기엔 혼방사기 범죄자의 방송 프로그램 선정이 감탄스럽게도 김제비, 김소시오패스 다워서”라며 폭로 이유를 밝혔다.

출처 : Instagram@marco_k181
출처 : 나는 SOLO <나는 솔로>

이와 관련해 ‘나는 솔로’ 제작진 측은 확인 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14기 영철은 40살로 첫 등장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는 출연자였다. 이탈리아에서 성악을 전공한 후 직접 건축한 호텔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여성 출연자 정숙을 향한 일편단심의 모습으로 정숙이 컨디션 난조를 호소하자 직접 죽을 끓여 대접하는 등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5
+1
0

문화 랭킹 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