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3연속 금메달 노리는 한국
이강인 합류 여부가 중요해
황선홍 감독이 내비친 힌트

출처 : KFA
출처 : KFA

오는 9월로 다가온 항저우 아시안게임(AG)에서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황선홍 감독. 이에 엄원상(울산 현대)을 비롯해 송민규(전북 현대), 고영준(포항 스틸러스), 조영욱(김천 상무) 등 K리거를 일찌감치 소집해 사흘간 담금질을 가지곤 했다. 하지만 AG 3연패를 위해서는 해외파 선수들의 합류가 필요한 상황.

그중에서도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에 이어 차기 축구 대표팀 캡틴으로 손꼽히는 ‘이강인(마요르카)’의 합류가 가장 중요하다 할 수 있다. 이를 두고 황선홍 감독은 인터뷰에서 ‘이강인 활용법’에 대해 언급하는 등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스스로 편견을 깬 이강인
대표팀 핵심 선수로 우뚝

출처 : getfootballnewsspain
출처 : goal.com

현재 해외파 선수 중 가장 두드러진 성적을 내고 있는 이강인. 과거 날카로운 패스와 킥력에만 강점이 있는 선수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 프리메라리가(라리가)에서의 이강인 활약을 통해 스피드는 물론 결정적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선수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고 있는 것.

무엇보다 이강인은 한국 선수 최초로 라리가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6골 4도움)를 쌓으며, 라리가를 넘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빅클럽이 주목하는 선수다. 또한 팀에서는 중앙 미드필더나 측면 등 다양한 역할까지 소화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활약상은 축구 대표팀에서도 호재라 할 수 있다.

지난 2019 국제 축구 연맹(FIFA) U-20(20세 이하) 폴란드 월드컵에서는 축구 대표팀을 결승 무대까지 견인하기도 했다. 비록 우크라이나에 우승을 뺏겼지만 2골 4도움을 기록한 이강인 활약으로 인해 U-20 월드컵 역사상 한국 선수 최초로 골든볼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더 나아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의 A매치 경험을 쌓은 이강인의 중요성은 더욱 대두된다.

잘하고 좋아하는 자리에서
뛰도록 유도하는 게 관건

출처 : KFA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그렇다면 황선홍 감독이 아시안게임 3연패 위해 구상한 ‘이강인 활용법’은 무엇일까. 15일 파주 축구 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황선홍 감독은 “전체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어떻게 쓸 건지 구상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강인은 측면에서 뛰고 있는데, 예전에 비해 좋아지고 있다. 그러나 다른 포지션에서 얼마나 경쟁력을 보일지도 관건이다. 9월 소집 때 교감해서 잘 뛰고 좋아하는 포지션에서 뛰게끔 유도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와일드카드 선발 기준에 대해 밝히기도 했는데, 황선홍 감독은 “토너먼트, 단기전이기 때문에 얼마나 한 팀으로 경쟁에 나설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 한 팀으로 한 가지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선수를 선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