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daily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은 이런 이야기를 했죠. “SNS는 인생에서 시간 낭비다. 선수들이 왜 스스로 복잡한 문제를 만드는지 이해할 수 없다.” SNS는 긍정적인 영향뿐 아니라 한 번의 실수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하는 문제를 만드는 강력한 매체입니다. 스포츠계에도 클릭 실수 한 번에 결혼 생활은 물론 선수 생활 위기까지 겪을 뻔한 선수가 있는데요. 무려 불륜 반성문이 공개되며 대중들을 경악게 했습니다. 야구선수 김세현의 파란만장 러브스토리에 대해 알아볼까요?

mbn, honam

공항에서 도움 청하다 눈 맞아
연상 연하 커플로 결혼 골인

김세현 선수의 개명 전 이름은 김영민. 그는 레이싱 모델 김나나와 한 공항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김나나는 잡지 모델로 데뷔해 VJ-리포터, 레이싱모델로 이름을 알려왔는데요. 김나나는 2011년 제12회 대한민국 문화예술 대상 레이싱모델부문 대상을 수상했을 만큼 유명한 모델이었습니다.

osen, the fact, dailian

동경 모터쇼에 한국 대표로 참가했던 김나나가 새벽에 귀국해 교통 편을 찾던 중 도움을 요청한 이가 바로 김세현이었죠. 김나나에게 첫눈에 반한 김세현은 듬직한 모습으로 자신을 남자로 보지 않았던 연상녀, 김나나의 마음을 사로잡아 연인으로 발전합니다.

honam, break news, mk sports

김세현은 예비 신부의 이니셜을 글러브, 모자, 목걸이 등에 새기고 마운드에 설 정도로 ‘사랑꾼’의 면모를 자랑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경기 성적과 관련해 두 사람은 열애설 후 악플로 마음고생을 겪어야 했죠. 이후 김세현은 만년 유망주라는 딱지를 떼고 사랑과 운동 모두 성공한 남자의 모습을 보이겠다며 결혼을 발표했습니다. 두 사람은 5년 열애 끝에 2012년 월,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모 웨딩홀에서 비공개로 식을 올렸죠.

asiae, news joins

결혼 3년 만에 터진 불상사
김나나, 남편 위한 해명글까지

결혼 이후 달콤한 생활을 이어가는 듯했던 두 사람에게 2015년, 좋지 않은 일이 터졌습니다. 김세현은 2015년 2월 밤 11시 무렵 아내 몰래 퇴폐업소를 수시로 다니며 외도를 즐겼다는 내용의 반성문 형태의 글을 올렸는데요. 원문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지만 논란은 빠르게 번졌습니다. 해당 게시글에는 아내 몰래 월급과 보너스를 빼돌리고 휴대폰을 두 개 사용했다, 이 생활(바람)을 아내와 연애 시절부터 2014년 11월까지 계속해 왔다는 등의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죠.

the fact

논란을 직감한 듯 아내 김나나의 SNS에는 남편의 행동을 해명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그녀는 “게임에 돈 쓰는 것 빼고는 흠잡을 데 없는 우리 여보! 미국에서 칭찬 들으며 열심히 훈련받는 우리 여보! 간밤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지? 일어나 보니 위로의 카톡이 100개. 우리 잘 살고 있어요”라며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honam, tv daily

적극적인 해명에도 불구하고 해당 게시글은 김영민이 직접 업로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그가 소속되었던 넥센 측에선 “애리조나 현지 숙소의 인터넷 환경이 썩 좋지 않아 김영민이 이것저것 누르다 비공개 설정이 공개로 잠시 전환됐다. 1분가량 노출됐다 곧바로 다시 비공개로 전환했는데 퍼져나간 모양”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사건 이후 김세현은 팬들에게 비난과 명예롭지 못한 별명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hankooki, stardailynews

만성골수백혈병 이겨내고 개명
아내 덕분에 선수 생활 이어와

논란이 있던 같은 해 9월, 김세현은 복통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만성 골수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는 “새로 태어나자”라는 마음가짐으로 아내의 격려 속에서 김영민에서 김세현으로 이름을 바꿨고 기적적으로 백혈병을 이겨낼 수 있었죠. 게다가 2016 시즌, ‘타이어뱅크 KBO 리그 시상식’에서 세이브상까지 수상하며 선수 생활에 터닝 포인트를 맞이했습니다.

topstarnews, asiae

그는 “힘든 일이 많아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많았다. 아내 덕분에 힘을 냈다. 아내가 늘 김세현의 전성기는 아직 오지 않았다고 말해줬다. 전성기가 올 때까지 야구에 더 전념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히며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죠.

newstoday

두 사람은 어느덧 두 딸의 부모로 9년째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연애 당시와 크게 다를 바 없는 귀여운 모습으로 근황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죠. 한 번의 실수로 모든 걸 잃을 뻔했지만 아내의 사랑과 본인의 의지로 또 다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김세현 선수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