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소이현이 부부 예능의 고충을 털어놔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두 사람은 평소 부부싸움이 없을 정도로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죠하지만 1년 전에 크게 딱 한 번 싸운 적이 있는데부부 예능 때문에 사람이 없는 지하 3층 주차장으로 가 싸움을 풀었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이렇게 어느덧 결혼 8년 차지만여전히 신혼부부같이 달달한 사랑을 뽐내는 이들은 어떻게 만나 결혼하게 되었을까요?



평범한
친구 사이에서

소이현과 인교진은 소이현이 고등학생 때 처음 만나 친한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왔습니다. 그래서 이들이 정식적으로 데뷔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한 남사친, 여사친 역할로 서로의 곁에 있어 주면서 서로의 연애 상담도 서슴지 않고 공유해왔죠. 하지만, 두 사람은 애정과 사랑 사이에서 마음이 왔다 갔다 한 적이 있을 정도로 아슬아슬하게 친구의 선을 지켜왔습니다.
실제로 소이현은 한 프로그램에서 당시를 회상하며 오빠한테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하면 기분이 안 좋고오빠도 제가 남자친구 생겼다고 하면 제대로 알아봐라괜찮은 놈이냐고 물어보기도 했다며 그러나 선을 넘으면 안 될 것 같은 사람이었다고 덧붙여 말하기도 했는데요인교진 또한 마음이 동할 때가 있었다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습니다.





이렇게 애매한 사이를 지켜온 이들은 지난 2008년 같은 소속사에 몸담게 되어 자연스레 SBS 드라마 <애자언니 민자>를 통해 연기자로서 처음 대면하게 되었죠당시 소이현은 민자 딸 이채린’ 역을 맡아 통통 튀고 발랄한 모습을 선보였으며인교진은 이채린을 사랑하는 재벌 2세 박하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습니다이렇게 커플로 호흡을 맞춘 이들은 감독이 둘이 만나봐라고 부추길 정도로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였는데요.


동생이 아닌
여자로

그러다 해당 드라마에서 키스신을 찍으며 두 사람의 관계에 터닝포인트가 생기게 됩니다. 야외 키스신을 찍던 소이현과 인교진을 두고 멀리 가 있던 스태프와 감독이 “키스신, 마지막 컷이야”라고 말했으나, 한참을 “컷”을 외치지 않았죠. 이에 이상함을 느낀 소이현이 키스신을 멈추고 쳐다보니 스태프끼리는 이미 컷을 정해놓고, 모든 장비를 든 채 도망가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소이현은 20살이라는 어린 나이였기에 키스신에 대해서 큰 의미부여를 두지 않았지만당시 4살 차이 나던 인교진은 키스신을 앞두고 상당한 떨림을 느끼게 되는데요이로 인해 그는 소이현에 대한 애정이 단순히 오빠 동생 사이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되고마냥 동생이었던 그녀를 여자로 다시 보게 됩니다.



부모님도 인정한
이들의 사이

그러다 소이현이 서른 살이 되던 어느 날, 인교진이 그녀에게 버럭 화를 내면서 둘 사이가 급속도로 발전하게 됩니다. 친한 친구들과 함께 있던 술자리에서 인교진은 소이현에게 “너랑 나랑 뭐 하고 있는 거냐, 모두가 아는데 왜 나만 모른 척하고 있냐”라고 말했죠. 이어 그는 사람들이 다 보는 앞에서 “우리 사귈래?”라고 말하면서 그동안 숨겨왔던 속마음을 소이현에게 속 시원히 고백하게 됩니다.


이에 그녀는 갑작스러운 고백에 너무나도 당황해 대리운전을 불러 차 타고 급하게 자리를 도망치는데요이는 인교진과 오랜 시간 친한 사이로 지내왔기에 한순간 관계가 무너지는 것이 싫었을뿐더러 모두의 시선이 부담스러워 내린 결정이었습니다이후 소이현은 그를 수신 차단하고 두 달간 연락을 단호히 끊었죠하지만인교진이 다시 생각난 그녀는 먼저 전화를 걸어 둘만의 술 자리를 마련하게 됩니다.



그 자리에서 소이현은 아무 말 없이 소주를 마시다 그에게 사귈 건데 사귀면 결혼을 하자고 말하면서 먼저 청혼을 했는데요당시 인교진은 그녀의 고백에 놀랐지만애써 마음을 추스르고 이라 답한 뒤 기쁜 소식을 알리기 위해 아버지께 전화를 걸었습니다인교진은 아버지께 나 이현이랑이라고 말하자마자 아버지는 결혼하냐라고 먼저 되물으면서 누구보다 이들의 결혼 소식을 기뻐했죠이는 두 사람이 안 지 10년이 넘은 데다 양가 부모님도 잘 아는 사이였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결혼과 일에 빠진
열일 부부

그렇게 이들은 마침내 2014년, 대중들의 큰 축하를 받으며 부부의 연을 맺게 됩니다. 두 사람은 양가 부모님 동의 하에 결혼식 전날부터 함께 지냈을 정도로 서로에 대한 애정이 넘쳐흘렀는데요. 이들이 결혼식을 올렸을 때만 해도 아내보다 인지도가 조금 없었던 인교진이었기에 “인교진이 누구야?”라는 말들을 많이 듣고 살았지만, 크게 상관 쓰지 않고 행복한 결혼 생활을 꾸려나갔습니다.



이후 이들 부부는 2015, 2017년 사랑스러운 딸들을 품에 안아 슈퍼맨이 돌아왔다’, ‘동상이몽’ 등의 가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두 사람을 꼭 닮은 자녀들을 공개했죠당시 미취학 아동임에도 배우 부부의 2세답게 완성형 외모를 선보여 큰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이렇게 두 딸과 부부 네 가족이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유난히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특히나 해당 프로그램에서 소이현이 인교진에게 다시 태어나도 나와 결혼할 거야?”라고 물은 말에 그는 단번에 그렇다고 말하면서 그냥 내 마음이 그러니까라고 솔직하게 대답한 장면은 여러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습니다현실과 멜로를 오가며 사랑을 여과 없이 펼치고 있는 소이현과 인교진 모두 현재도 결혼 생활을 물론다양한 작품에 꾸준히 얼굴을 비추며 열일 부부의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죠.